퇴근 무렵 너무 배고파서 이제 막 다이어트를 시작했다는 용자를 꼬득여 홍대로 불러냈다. 맛은 있지만 비교적 양이 적은 심스타파스에 들러 핫와인 한잔씩 홀짝이며 타파스를 먹을 요량이었는데, 정말 가는날은 장날인가?
심스타파스 문 앞에 3월 1일부터 12일까지 잠시 휴식기간이라는 문구가 붙어있네. -_-
계획은 산산히 부서져 어디로 갈까 고민하다가 올라오는 길목에서 우리를 킁킁거리게 만들었던 파스타 향기를 따라가보았다. 그러나 당최 어딘지 못찾겠는 우리의 시선을 끈 곳은 길 건너 꽈뜨로.
홍대의 대부분의 카페들이 그렇듯이 꽈뜨로도 가정집을 개조한 곳이다. 실내는 생각했던 것보다 너무 아기자기 하고 주문한 음식들이 담겨져 나오는 식기들도 탐난다.
카메라를 안 가져 온것을 또 한탄하며, 눈물을 머금고 폰으로 찰칵.

SCH-V740 | 2009:03:10 20:41:50

따뜻한 레몬물이 담긴 유리병, 그리고 치킨샐러드를 담은 큼직한 나무 볼 / 작은 유리그릇에 담긴 드레싱을 뿌려서 잘 섞은 다음에 허니머스터드 소스를 찍어 먹는다.

SCH-V740 | 2009:03:10 20:42:19

내가 좋아하는 야채가 듬뿍. 냠냠냠


더보기

'횽다이어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뮤지컬 그리스  (11) 2009.04.07
서울 구경  (4) 2009.03.29
홍대 the Quattro in the kitchen  (8) 2009.03.11
왓치맨 (Watchmen)  (4) 2009.03.07
오늘의 일기  (0) 2009.03.07
숨은그림찾기  (6) 2009.03.03
Posted by hyonga 트랙백 0 : 댓글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