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이면서 카페이기도 한 제너럴 닥터.
제닥에서 키우고 있는 바둑이나 나비가 되고 싶었던 나른한 점심.

HMX100 | Normal program | 3.3mm | ISO-200 | 2009:05:06 13:04:27

바둑이가 지쳐보고 있다


HMX100 | Normal program | 3.3mm | ISO-300 | 2009:05:06 12:22:56

점심 메뉴는 오므라이스, 소고기덮밥, 함박스테이크


HMX100 | Normal program | 3.3mm | ISO-400 | 2009:05:06 12:44:03

풍부한 데미그라스 소스가 일품인 오므라이스 / 5천원이라는 가격도 착하고 양도 착하다.


HMX100 | Normal program | 3.3mm | ISO-100 | 2009:05:06 12:30:11

계속 창 밖을 관찰 중인 귀여운 나비


Posted by hyonga 트랙백 0 : 댓글 4

그냥 거리를 거닐기만 해도 기분이 좋을 날씨의 연속인 완벽한 봄인 요즘. 홍대에서 일을 하고 있다면 누려줄 건 누려줘야 하지 않을까...... 라.고.생.각.한.다.

SCH-V740 | 2009:04:13 20:00:56

비너스식당 / 연어샐러드 + 맥주

SCH-V740 | 2009:04:14 12:09:46

피치 키친의 핑크빛 내부

SCH-V740 | 2009:04:14 12:08:46

열촬모드 하나베리

SCH-V740 | 2009:04:14 12:13:34

딸기쨈과 버터의 환상비율 / 에피타이저 빵

SCH-V740 | 2009:04:14 12:13:23

피치 키친 / 신선한 야채와 오징어, 새우 _ 해산물 샐러드

SCH-V740 | 2009:04:14 12:13:48

눈앞 산해진미에 진심으로 행복에 겨워하는 하나베리

더보기



 

'횽다이어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어 한마디 해보겠다고  (0) 2009.04.19
윤중로 벚꽃놀이  (13) 2009.04.15
난 홍대에서 일한다.  (6) 2009.04.15
구준표의 프로포즈가 부럽지 않을 여수시 하트섬  (9) 2009.04.10
뮤지컬 그리스  (11) 2009.04.07
서울 구경  (4) 2009.03.29
Posted by hyonga 트랙백 1 : 댓글 6

퇴근 무렵 너무 배고파서 이제 막 다이어트를 시작했다는 용자를 꼬득여 홍대로 불러냈다. 맛은 있지만 비교적 양이 적은 심스타파스에 들러 핫와인 한잔씩 홀짝이며 타파스를 먹을 요량이었는데, 정말 가는날은 장날인가?
심스타파스 문 앞에 3월 1일부터 12일까지 잠시 휴식기간이라는 문구가 붙어있네. -_-
계획은 산산히 부서져 어디로 갈까 고민하다가 올라오는 길목에서 우리를 킁킁거리게 만들었던 파스타 향기를 따라가보았다. 그러나 당최 어딘지 못찾겠는 우리의 시선을 끈 곳은 길 건너 꽈뜨로.
홍대의 대부분의 카페들이 그렇듯이 꽈뜨로도 가정집을 개조한 곳이다. 실내는 생각했던 것보다 너무 아기자기 하고 주문한 음식들이 담겨져 나오는 식기들도 탐난다.
카메라를 안 가져 온것을 또 한탄하며, 눈물을 머금고 폰으로 찰칵.

SCH-V740 | 2009:03:10 20:41:50

따뜻한 레몬물이 담긴 유리병, 그리고 치킨샐러드를 담은 큼직한 나무 볼 / 작은 유리그릇에 담긴 드레싱을 뿌려서 잘 섞은 다음에 허니머스터드 소스를 찍어 먹는다.

SCH-V740 | 2009:03:10 20:42:19

내가 좋아하는 야채가 듬뿍. 냠냠냠


더보기

'횽다이어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뮤지컬 그리스  (11) 2009.04.07
서울 구경  (4) 2009.03.29
홍대 the Quattro in the kitchen  (8) 2009.03.11
왓치맨 (Watchmen)  (4) 2009.03.07
오늘의 일기  (0) 2009.03.07
숨은그림찾기  (6) 2009.03.03
Posted by hyonga 트랙백 0 : 댓글 8

거미줄 쳐진 삼오공디를 챙겨왔던 날 저녁은 용자와 함께 감싸롱에서 간단하지 않은 저녁 만찬을 했다.
원래는 혜밍이 추천해준 딴또딴또에 가려고 했으나, 길게 늘어선 줄을 보니 기다릴 수 없어 바로 감싸롱으로 향해버렸다. 감싸롱의 햄버거를 하나씩 먹고 2차로 맥주나 한잔 할까 했는데,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움직이기 귀찮아서 감싸롱에서 아예 다 해결했다. 감싸롱 또한 유명한 집이라 기다리는 사람도 많고 해서 2명이서 4명 좌석에 앉았다가, 2명 좌석으로 옮겨야 하는 번거로움도 감수한 채.

사진 나가십니다.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43.0mm | ISO-1600 | 2009:02:25 19:58:36

감싸롱 내부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43.0mm | ISO-1600 | 2009:02:25 19:59:22

귀여운 메뉴판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47.0mm | ISO-1600 | 2009:02:25 20:02:43

맥주를 부르는 매콤한 맛, 이름과 어울리는 자태 - 애니멀 버거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22.0mm | ISO-1600 | 2009:02:25 20:06:20

용자 쇼! - 널 가장 잘 찍어주는게 나이지 않을까 싶다.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46.0mm | ISO-1600 | 2009:02:25 20:09:04

감싸롱 버거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45.0mm | ISO-1600 | 2009:02:25 20:10:24

빠질 수 없는 건배 샷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51.0mm | ISO-1600 | 2009:02:25 20:47:25

맥주를 한잔 더 먹기 위해 시킨 치킨샐러드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35.0mm | ISO-1600 | 2009:02:25 20:51:08

예쁜 인테리어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40.0mm | ISO-1600 | 2009:02:25 21:36:19

지금까지 감싸롱 이었습니다.



정말 오래간만에 사진을 찍다보니, 그동안 죽어 있던 사진에 대한 욕구가 꿈틀꿈틀 거리는 것 같다.
삼오공디야, 그동안 소홀히해서 미안!
올 봄에는 꼭 출사를 가주겠어!

'횽다이어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소공포증  (6) 2009.03.03
3,090원의 행복  (8) 2009.03.01
감나무가 있는 맛있는 그곳 - 홍대 감싸롱  (8) 2009.02.27
홍대 점심 나들이 - 컵앤플레이트  (10) 2009.02.26
여행에 굶주림  (4) 2009.02.19
연휴를 준비하는 우리들의 자세  (3) 2009.01.24
Posted by hyonga 트랙백 0 : 댓글 8

회사 주변이 정말 예쁜 카페들이 많은 홍대 임에도 불구하고, 정말 그동안 사진을 너무 안 찍어 주셨다.
뷁만년 만에 먼지만 쌓여가고 있는 카메라를 챙겨서 출근.
점심에는 파트원들과 함께 전부터 가보고 싶었던 기내식 식당 컵앤플레이트로 향했다.

지금부터 사진 퍼레이드!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18.0mm | ISO-800 | 2009:02:25 12:14:11

혜밍, 주얼, 하나베리 - 셋이 너무 안 친한거 아냐?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28.0mm | ISO-800 | 2009:02:25 12:18:02

귀여운 입구 - Cup n Plate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34.0mm | ISO-800 | 2009:02:25 12:18:08

혜밍 : 자자, 들어와 들어와!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42.0mm | ISO-800 | 2009:02:25 12:18:34

저 여행가방을 들고 뱅기 타고 떠나고 싶다 ㅠ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55.0mm | ISO-800 | 2009:02:25 12:19:03

아기자기한 소품들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55.0mm | ISO-800 | 2009:02:25 12:19:45

벽면에 붙어 있는 세계지도와 각국의 여행사진들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22.0mm | ISO-800 | 2009:02:25 12:20:00

요런 가게 주인언니 - 나의 롤모델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37.0mm | ISO-800 | 2009:02:25 12:27:49

우린 이코노미 클래스 메뉴로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33.0mm | ISO-800 | 2009:02:25 12:48:27

이코노미_스팸라이스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44.0mm | ISO-800 | 2009:02:25 12:48:35

사랑하는 스팸과 계란후라이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41.0mm | ISO-800 | 2009:02:25 12:49:09

이코노미_그릴드치킨라이스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49.0mm | ISO-800 | 2009:02:25 12:51:25

이코노미_오므라이스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50.0mm | ISO-800 | 2009:02:25 12:56:51

기내식 메뉴로는 모자를 것 같아 추가주문한 떡베이컨말이 - 아몬드와 호두가 들어간 꿀이 달콤달콤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30.0mm | ISO-800 | 2009:02:25 13:30:22

오! 계산하는 혜밍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45.0mm | ISO-800 | 2009:02:25 12:49:22

컵앤플레이트 광고모델 하나베리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18.0mm | ISO-800 | 2009:02:25 13:31:30

눈누난나 하나베리


컵앤플레이트. 기내식 식당이라는 컨셉이 특이하고 인테리어가 여행 욕구를 자극하는 소품들로 아기자기하게 꾸며져 좋았다. 그러나 스팸 달랑 두개에 계란후라이 하나 올라간 밥이 8,500원 이라니. 다소 비싼 감이 없지 않아 있다. 옆 상가를 빌려서 우리는 스팸 4개에 계란 후라이에 케챱도 뿌려주고 후식도 여러가지 골라 먹을 수 있게 하자는 우스게 소리를 하며 아쉬운 점심시간을 마쳤다.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18.0mm | ISO-800 | 2009:02:25 13:41:41

14층 카페테리아 - 입사한 후 처음 찍는 것 같다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21.0mm | ISO-800 | 2009:02:25 13:43:02

휑한 카페테리아를 지키고 있는 티스토리 버스


오늘은 예상 외로 좀 추웠지만, 이제 꽃 피는 봄이 오면 본격적으로 홍대 출사를 해봐야겠다.
간만에 사진 찍으니까 재밌네!
Posted by hyonga 트랙백 1 : 댓글 10
SCH-V740 | 2008:11:13 12:42:36

홍대 골목 골목을 쫙 꽤고 있는 하나베리 양 덕분에 꼭 가보고 싶은 나라 중에 하나인 스페인 요리로 점심을 먹는 깜짝 호강을 누렸다. (하나베리 양이 좋아하는 바탕체로 써주는 센스!)
'타파스'란 에스파냐에서 주요리를 먹기 전, 작은 접시에 담겨져 나오는 소량의 전채요리이자 간식을 뜻한다고 한다.
따빠(Tapa)는 스페인어로 '뚜껑'이라는 뜻의 명사로 스페인에서는 와인 주변에 파리가 몰리는 것을 막기 위해 잔 위에 뚜껑처럼 빵을 올려 놓았다고 한다. 빵 위에 야채나 고명 등을 얹으면서 오늘 날의 타파스의 모태가 되었다고 한다. 심스타파스의 와인도 별미라고 하던데, 저녁에 들러서 와인과 독특한 술의 맛도 보겠다고 다짐. 아쉬운 점심 시간을 뒤로 하고 회사로 컴백. 

'횽다이어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컵케잌처럼 달콤하게  (2) 2008.11.18
산다는 것  (4) 2008.11.17
홍대 스페인 요리 심스타파스 (Shim's Tapas)  (2) 2008.11.14
요즘 내가 입맛을 잃은 이유?  (8) 2008.11.04
20세기 라틴아메리카 거장전  (1) 2008.10.20
내장산 단풍놀이  (7) 2008.10.18
Posted by hyonga 트랙백 0 : 댓글 2

지난 주 고엔에 가면서 지나친 감싸롱. 다음주 월요일, 바로 오늘! 점심 먹을 곳으로 일찌감치 점찍어 뒀다. 감싸롱 사진은 좀 제대로 남겨보고자 집에서 먼지 쌓여 가고 있는 삼오공디를 가져오려 결심했으나, 어깨 결림으로 고생하는 터라 포기. 오늘도 역시나 저질화질 폰카로 담았다. 흙흙

사용자 삽입 이미지SCH-V740 | 2008:09:08 12:08:34

홍대는 가정집을 개조해서 아기자기한 예쁜 카페를 운영하는 곳이 많다. 감싸롱도 그 중 하나인데, 집 앞에 감나무가 있어서 감싸롱이라고 이름을 지었다한다. 이름 참 센스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CH-V740 | 2008:09:08 12:20:56

감싸롱버거 8,400원 / 좀 비싼감이 있다.

정성이 담긴 향긋한 수제버거와 함께한 즐거운 점심. 이 여류를 1시간 밖에 즐길 수 없다는 것이 안습!

Posted by hyonga 트랙백 0 : 댓글 4

점심시간 항상 하는 고민, "오늘은 뭘 먹을까?". 오늘은 다행히 하나베리양께서 고엔(ごえん)을 친히 선택해주셨다. (뭐 원래도 난 결정하지 않고 쫒아가는 쪽이지만. ㅋ) 흐린 날씨 덕에 그늘지고 선선한 바람까지 불어주니, 좀 먼 고엔까지 걸어가는 것 쯤이야 문제 없었다. 곳곳에 숨어 있는 홍대 골목을 누비며 도착한 일본식 교자 전문점 고엔. 나중에 다시 찾아갈 수 있을까 살짝 걱정이된다.
다양한 피규어와 일본 소품으로 꾸민 아담한 실내와 훈훈한 직원분들이 맘에 든다. 혼자 와서 구비된 '20세기 소년' 만화책을 펼쳐놓고 식사하는 사람들도 몇 보인다.
메뉴는 교자, 마늘교자와 같은 만두 종류와 '인배', '좋겠다'와 같은 세트메뉴로 구성.
고엔의 왕 팬인 하나베리양의 뜻에 따라 '인배'세트가 식사로 가장 무난하다하여 주문했다. 만두 8개와 두부, 돼지고기숙주볶음, 밥, 미소국으로 구성된 인배세트, 꽤 맛있고 꽤 배부르다. 즐거운 금요일 점심식사!
(맥주의 유혹을 뿌리치지 못하고 한잔씩 마셔줬다. 기름진 만두와 제격!)
이 곳에 데려 오고 싶은 사람들이 막 떠오른다.
나중에 카메라 들고 제대로 찍어줘야지. (아래는 저질 화질 폰카)

사용자 삽입 이미지SCH-V740 | 2008:09:05 12:11:34

사용자 삽입 이미지SCH-V740 | 2008:09:05 12:11:53

사용자 삽입 이미지SCH-V740 | 2008:09:05 12:13:28

사용자 삽입 이미지SCH-V740 | 2008:09:05 12:23:15

인배세트 6,500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SCH-V740 | 2008:09:05 12:23:32

Posted by hyonga 트랙백 0 : 댓글 3
언뜻 보면 모양은 비슷하지만 맛의 차이는 큰 생선 두마리.
한마리는 고등어고 한마리는 삼치이다.
회사 앞 양휘자 생선구이의 대표 메뉴인 고등어 구이와 삼치 구이인데, 짭자름하고 기름 진 고등어를 좋아하는 사람이 많지만 난 좀 더 담백한 삼치가 좋다.

Quiz. 어느 것이 고등어고 어느 것이 삼치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SCH-V740 | 2008:08:29 12:36:57
사용자 삽입 이미지SCH-V740 | 2008:08:29 12:37:13
Posted by hyonga 트랙백 0 : 댓글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