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아일랜드 여행은 에미레이트 항공과 함께 했다. 2층으로 설계된 A380 기종이 워낙 좋다는 소리를 들어서 이코노미지만 그래도 나름 쾌적하게 다녀올 수 있겠지 라는 기대와 함께, 두바이 경유 3시간 정도하는 걸로 예약을 했었다.



E-M10 | Aperture priority | 14.0mm | ISO-400 | 2014:09:05 23:28:01



기내 좌석에 앉아보니 다른 항공기에 비해 무릎 앞 공간이 좀 넓어보이는 것 같기도 하고, 승무원들도 친절해서 상쾌한 기분으로 출발했다. 이 때만 해도 잠시 후 벌어질 일은 상상도 하지 못했다.



E-M10 | Aperture priority | 14.0mm | ISO-1250 | 2014:09:06 00:59:36



문제는 요 기내식을 먹은 후 발생했다. 맵다고 하지만 전혀 맵지 않은 따뜻한 닭고기와 데친 시금치, 그리고 감자와 새우가 들어간 찬 샐러드. 영화를 보며 기내식을 먹고 잠이 든 나와는 달리 동생은 먹고 얼마 지나지 않아 명치 쪽 통증을 호소하며 불편하게 앉아 가고 있었다. 평소 배가 자주 아픈 동생이라 챙겨간 상비약을 먹고 나면 잦아들겠지 생각했는데 복통은 가시질 않고 몇 시간이나 계속 됐다.


동생은 승무원을 찾아가 내가 지금 너무 아프다 라고 증상을 알렸다. 에미레이트 항공 승무원들은 자리가 추워서 그럴 수도 있을 것 같다며 자신들이 있는 공간에 동생을 앉히고 패트병에 뜨거운 물을 담아 배에 댈 수 있게 하고 소화제 기능이 있는 씹어먹는 약을 주고 경과를 지켜봤다. 그런데도 복통이 쉽사리 가시질 않자 항공기 내 의료 담당 승무원이 와서 혈압을 재고 산소포화도(?) 같은 걸 재면서 지상에 있는 의료진들과 통화를 하며 동생의 증상을 체크하기 시작했다. 환자의 상태를 좀 더 정확히 알려 의료진이 처방한 약을 주기 위함이다. 근데, 처방한 약을 먹고 한 시간 정도 지난 후 상태를 확인해보고 진전이 없을 경우에는 환승 공항에서 전문의를 만나 진료를 받고 확인을 받아야만 다음 비행기를 탈 수 있다고 한다. 헐, 뭐라고? 환승 시간이 3시간 정도 밖에 안되는데 진료 받다가 환승 시간 놓치면 어쩌지? 만약에 비행기를 놓치게 되면 어떻게 되냐, 그 다음 비행기를 탈 수 있게 해주는 거냐, 진료비 부담은 누가 하는거냐 등등. 갑자기 불안감이 엄습해 오면서 이를 어찌해야 하나 고민이 되기 시작했다. 동생이 배가 많이 아프긴 하지만 의료진을 만나도 친구가 있는 아일랜드면 몰라도 두바이라니... 그렇지만 우리에겐 선택권이 없었다. 이미 승객 명단에서 동생은 아프다는 기록이 남아서 문제 발생 시 항공사의 책임도 있는거라 확인 없이 다음 비행기에 탑승 시킬 순 없다는 것. 그치, 그게 맞긴 하지 흠....



E-M10 | Aperture priority | 14.0mm | ISO-400 | 2014:09:06 10:06:00



1시간 뒤 통증이 말끔히 사라지길 기대했지만 차도는 별로 보이질 않았고, 그렇게 항공기는 두바이에 도착했다.

방송이 나왔다. 지금 공항 의료진이 도착했으니 승객들은 잠시만 기다려 달라고. 그리고선 승무원들이 나와 동생을 먼저 내리게 했다. 항공기 문을 나서니 119 부르면 오는 이동침대를 끌고 의료진들이 대기하고 있다. 동생은 그걸 타고 우리는 두바이 에어포트 메디컬 센터로 이동했다. 비행기 여러번 타봤지만 이런데 와보긴 처음이다. 아니, 처음이자 마지막이어야겠지!

들어가니 의사 선생님 같은 분이 기다리고 있고 혈압과 당 검사를 했다. 검사 수치는 정상이고, 이런 저런 질문에 모두 이상 없다는 대답을 하니 의사는 고개를 갸우뚱 거리며 왜 왔지 라는 표정을 보였다. 복통만 있고 설사나 구토가 없었기 때문에 별다른 문제는 없다고 판단하여 이 승객은 탑승에 문제없음 이라는 뜻인 것 같은 증명서에 사인을 해서 우리에게 내줬다.

사실 항공기 안에서는 한국인 승무원이 있어서 의사소통에 문제가 없었는데 두바이에 내려서부터는 한국인 스피커가 없었기 때문에 제대로 이야기를 나눈건지 뭔지 지금도 알 수가 없다. 괜찮은거냐, 문제 없는거냐, 끝난거냐를 몇 번 물어보고 난 후 우리는 별도의 보안검색대를 지나 환승 게이트까지 안내받아 이동했다.



E-M10 | Aperture priority | 14.0mm | ISO-1250 | 2014:09:06 10:33:14



동생의 상태는 아직도 좋진 않았지만 그래도 처음보다는 많이 좋아져서 두바이의 희한한 스타벅스 간판을 보고 사진을 찍는 여유도 보였다. 다행히 이 모든 과정은 한 30분 만에 이루어졌고, 환승한 비행기에서 동생은 별 이상없이 더블린까지 도착했다.


Airport Medical Center.

지금은 무사히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후라, 이런 경험 언제 해보겠어 하지만 앞으로 해외 여행 시 비행기에서는 어딘가 아플 때 쉽사리 승무원에게 알리지 말아야겠다 라는 생각도 든다. 동생의 경우는 잠시 탈이 났던 것 같기 때문. 물론 심각한 상황인데도 숨기면 안되겠지만 말이다.


10일 간의 여행동안 동생은 잘 먹고 잘 다니고 아무 이상 없이 무사히 한국에 함께 복귀했다.

여행지의 새로운 기운은 아픈 것도 낫게 하는 힘이 있나보다.


Posted by hyonga 트랙백 0 : 댓글 0


나는 다음 번 여행은 어디로 떠나야지 계획하는 스타일이 아니고, 그냥 여행이 고플 때 마음이 가는 곳을 여행지로 선택하는 편이다.


올해는 사실 딱히 여행 계획도 없었고 6년 차 안식도 바로 쓸 생각이 없었다.

그런데 말이다. 작년 10월 파리를 다녀온지 1년도 안되었는데 굉장히 오래 전 일처럼 아무 생각이 안나는 것이 아닌가.

갑자기 주변에 여행을 떠나는 사람이 많아졌다. 그 것도 너무 많이.. 

여행이 가고 싶어졌다.

그러나 한 달 짜리 안식은 뭔가 계획이 있는 상태에서 써야 할 것 같다. 추석 연휴에 휴가 몇 일만 내면 나름 괜찮은 일정이 나온다.


동생의 친구가 아일랜드 남자와 결혼하여 살고 있는 나라, 아일랜드에 가보기로 했다.

우선 아일랜드의 수도인 더블린 IN, OUT 티켓을 구입했다.


그 사이 말레이시아 항공 격추 사고가 터지고, 직항이 아닌 항공 노선들은 대부분 우크라이나와 또다른 내분 지역인 이스라엘 상공 부근을 지나는 것 같아 걱정이 되었다. 마치 2010년 스페인에 떠나기 전 아이슬란드 화산재 사고로 인해 가야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했던 때와 비슷한 상황이다.


그러던 중 모든 항공사들의 비행기가 어떤 항로를 거쳐 지나는지 보여주는 사이트를 알았다.

http://www.flightradar24.com/ 로 상단 메뉴의 DATA>HISTORY 에서 Flights History 를 선택하고 내가 탈 항공편명을 입력하면 어떤 항로로 운항을 하고 있는지 보여준다.

내가 탈 항공은 에미레이트 EK161(두바이→더블린). 검색해보니 우크라이나와 이스라엘 사이를 아슬아슬하게 비껴서 지나간다.



위험 지역은 비껴 지나가는 것 같지만 사실 좀 불안하긴 하다. 엄빠한테 아직 여행 간다고 말도 안했는데, 간다고 말하면 노발대발 하시겠지?


이제 숙소, 중간 도시 이동 교통 예약, 투어 예약 등이 남아있다.

그래도 여행은 가야겠기에, 


그렇게 다시 여행을 준비한다.


Posted by hyonga 트랙백 0 : 댓글 6

유럽대륙의 서쪽 땅끝, 까보 다 로까(Cabo da Roca ; 로까 곶)
"땅이 끝나고, 바다가 시작되는 곳"
- 포르투갈의 서사시인 카모잉스(Camoes)

2010.05.22 



'on the road'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르투갈 - Cabo da Roca  (1) 2011.08.25
포르투갈 음식  (0) 2010.12.08
빠에야와 상그리아  (0) 2010.07.30
[유럽여행 1일차] 리스본의 밤  (1) 2010.07.27
아, 아 세비야!  (0) 2010.06.26
[유럽여행 1일차] 포르투갈 리스본으로  (3) 2010.06.10
Posted by hyonga 트랙백 0 : 댓글 1

포르투갈 음식

2010.12.08 02:42 from on the road
정확히 음식명이 뭐였는지는 모르겠다.
폼발 광장 부근에 음식점이 잔뜩 모여 있는 거리에서 호객에 이끌려 들어간 집.
와인이 넘쳐 흐르는 포르투갈에 왔으니 와인은 기본으로 시켜주고, 마지막 커피까지 아주 완벽한 코스. 후훗.

포르투갈 음식은 스페인보다 향이 강해서 비위가 약한 사람들은 잘 못먹을 수도 있겠지만, 개인적으론 더 기억에 남을 맛이었다.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25.0mm | ISO-800 | 2010:05:23 04:54:14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35.0mm | ISO-800 | 2010:05:23 05:04:16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34.0mm | ISO-800 | 2010:05:23 05:05:12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31.0mm | ISO-800 | 2010:05:23 05:39:58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18.0mm | ISO-400 | 2010:05:23 04:34:09

'on the road'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르투갈 - Cabo da Roca  (1) 2011.08.25
포르투갈 음식  (0) 2010.12.08
빠에야와 상그리아  (0) 2010.07.30
[유럽여행 1일차] 리스본의 밤  (1) 2010.07.27
아, 아 세비야!  (0) 2010.06.26
[유럽여행 1일차] 포르투갈 리스본으로  (3) 2010.06.10
Posted by hyonga 트랙백 0 : 댓글 0

빠에야와 상그리아

2010.07.30 02:26 from on the road

스페인 여행에서 제일 많이 먹은 음식인 빠에야와 상그리아.
노천에 앉아 먹으며 지나는 사람들도 구경하고, 그 여유로움이 그립다.




바르셀로나 람브라스 거리에서

'on the road'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르투갈 - Cabo da Roca  (1) 2011.08.25
포르투갈 음식  (0) 2010.12.08
빠에야와 상그리아  (0) 2010.07.30
[유럽여행 1일차] 리스본의 밤  (1) 2010.07.27
아, 아 세비야!  (0) 2010.06.26
[유럽여행 1일차] 포르투갈 리스본으로  (3) 2010.06.10
Posted by hyonga 트랙백 0 : 댓글 0

리스본에 도착한 첫날 우리가 계획한 일정은 파두 공연을 보는 것.
호텔에서 추천해 준 곳보다는 론리플래닛에서 추천한 'Clube de Fado' 를 직접 찾아가 보기로 했다.
메트로를 타고 폼발 광장 (Praca Marpuess de Pombal) 에 내려서 여기저기 헤매다가 결국 찾고야 만 'Clube de Fado'. 파두를 보기 위해 모인 현지인들이 굉장히 많았는데, 포르투갈 사람들의 한이 서린 노래를 들으며 그들의 정서를 조금이나마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 
피곤해서 조금(?) 졸긴 했지만.


'on the road'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르투갈 음식  (0) 2010.12.08
빠에야와 상그리아  (0) 2010.07.30
[유럽여행 1일차] 리스본의 밤  (1) 2010.07.27
아, 아 세비야!  (0) 2010.06.26
[유럽여행 1일차] 포르투갈 리스본으로  (3) 2010.06.10
여행 파트너를 소개합니다.  (2) 2010.06.08
Posted by hyonga 트랙백 0 : 댓글 1

아, 아 세비야!

2010.06.26 02:26 from on the road

금요일에 보면 기분 좋은 주말을 맞이할 수 있을 것만 같았던 영화 나잇&데이를 보았다.
역시 기대를 져버리지 않고 카메론 디아즈와 탐 크루즈의 연기는 생각했던 것보다 유쾌하고 재밌었다. 근데 얘네들이 추격전을 벌이는 도시 중에 스페인 세비야가 나오네? 오오.
먼저 나온 오스트리아 찰즈부르크도 정말 멋졌지만, 얼마 전 내가 발 디디고 있었던 세비야를 보고 있자나 눈물이 주륵주륵.

반짝이는 햇살과 파릇파릇한 오렌지 나무가 곳곳에 널려있고, 좁은 골목 골목에 즐비한 타파스 바들이 정겨운 도시.
거리를 걷다 잠시 바에 앉아 타파스와 함께 상그리아 한 잔 마시면 이런 행복이 따로 있을까 싶은 그 곳.

아~ 세비야. 나 돌아갈래! 

Canon EOS 450D | Aperture priority | 28.0mm | ISO-100 | 2010:05:25 20:00:15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18.0mm | ISO-100 | 2010:05:25 21:10:15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28.0mm | ISO-100 | 2010:05:25 22:58:56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27.0mm | ISO-100 | 2010:05:25 21:40:43



'on the road'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빠에야와 상그리아  (0) 2010.07.30
[유럽여행 1일차] 리스본의 밤  (1) 2010.07.27
아, 아 세비야!  (0) 2010.06.26
[유럽여행 1일차] 포르투갈 리스본으로  (3) 2010.06.10
여행 파트너를 소개합니다.  (2) 2010.06.08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4) 2010.06.01
Posted by hyonga 트랙백 0 : 댓글 0


5월 21일 9시 35분 발 에어프랑스를 타고 파리를 경유해서 포르투갈 리스본에 도착하기까지 무려 13시간 정도를 비행해야 했다. 그동안 가장 멀리 가본 곳이 5시간 정도 걸렸던 태국인데 긴긴 시간을 어떻게 불편한 이코노미석에 앉아서 갈 수 있을까 걱정이 됐다. 그러나 뭐 먹고 자고 보고 듣고 떠들고 하니 13시간은 생각보다 금방 간 듯 하다.

기내식 2번에 중간중간 간식 나오고 기내 뒷편에 셀프서비스 구역을 마련해서 컵라면이나 샌드위치, 음료를 먹을 수 있도록 해뒀다.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37.0mm | ISO-800 | 2010:05:21 10:07:38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18.0mm | ISO-800 | 2010:05:21 19:36:22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34.0mm | ISO-200 | 2010:05:22 00:20:31


리스본 국제공항에 도착한 시간은 현지 시각으로 오후 5시 반 정도 됐는데, 대서양을 끼고 있는 나라여서 그런지 야자수 같은 것들도 보이고 후텁지근한게 매우 더웠다.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18.0mm | ISO-400 | 2010:05:22 02:28:27

우선 먼저 오기 전 알아봤던대로 공항 내 인포메이션 Ask me Lisboa에서 Lisboa 카드를 구매했다. 24시간, 48시간, 72시간 권으로 구매할 수 있는데 해당 시간 동안은 버스, 메트로, 트램 등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그리고 카드를 살 때 함께 딸려 오는 책자에 관광지나 레스토랑 등의 할인쿠폰 등이 들어 있으니 잘 챙겨쓰면 쏠쏠하다.

우리는 리스본에서 2박을 할 예정이므로 48시간 권을 28.50 유로를 주고 구매한 후 91번 Aero Bus를 타기 위해 공항 로비 앞 정류소로 갔다. 근데 아무리 기다려도 91번 버스는 오지 않았다. Pombal 광장에 가는 버스 노선을 확인한 후 Yellow Bus에 올라탔다. 리스보아 카드를 내밀어 보였더니 기사 아저씨가 스페인어로 뭐라뭐라 한다. 뭐라는거지? 알고보니 이 버스는 무료가 아니고 카드 살 때 함께 줬던 책자에 있는 43% 할인쿠폰을 떼서 주고 2유로만 내면 된다는 뜻이었다. 44번 버스는 무료라고 했지만 미리 알아봤을때 캐리어를 가지고 가면 44번 버스는 다소 혼잡할 수 있대서 공항버스로 결정!

(나중에 리스본 일정을 마치고 공항으로 돌아올 때는 44번을 타봤는데 괜찮았다.)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28.0mm | ISO-400 | 2010:05:22 03:04:39

손가락으로 가린 부분에 사용 시작 전 날짜를 적고 카드를 오픈하면 된다.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22.0mm | ISO-1600 | 2010:05:22 02:22:20


우리가 묵을 호텔이 있는 Pombal 광장까지는 약 20분 정도 걸려서 도착했다. 문제는 지금부터!

여행사에서 준 호텔 약도는 정말 허술하기 짝이 없고, 포르투갈은 거리 표시도 제대로 안돼있고 복잡한게 당최 길을 찾을 수가 없었다. 정말 한 대여섯 명 정도의 현지인들에게 물어물어 힘들게 Hotel Madrid 호텔에 도착.
생각했던 것보다 리스본의 거리는 더 허름했다. 나중에 번화가로 나가보니 그곳들은 또 다른 느낌이긴 하지만 호텔 주변 건물들은 죄다 외벽이 벗겨지고 낡았다. 지나고보니 이런 것도 매력이더라.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42.0mm | ISO-1600 | 2010:05:22 04:58:49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18.0mm | ISO-1600 | 2010:05:22 05:00:10

우리는 숙소에 짐을 풀고 잠시 쉬었다가 저녁 일정으로 잡은 파두 공연을 보기 위해 호텔을 나섰다.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18.0mm | ISO-1600 | 2010:05:22 05:04:48

리스본 Metro


Posted by hyonga 트랙백 1 : 댓글 3

여행은 어디로 가느냐도 중요하지만 누구와 함께 가느냐에 따라 그 여행의 즐거움이 배가 될수도 있고 괴로움이 배가 될수도 있다. 정말 친한 친구도 여행 코드가 맞지 않으면 틀어지게 마련인데 난 과감하게 유럽여행 커뮤니티인 네이버 유랑에서 동행자를 구했다. 여행 출발 전 2번 봤을 뿐인데, 원래부터 친했던 친구처럼 자연스러웠다. 이런게 인연인게지. Destiny? 후훗.



나의 첫 유럽 여행을 함께 한 파트너를 소개합니다.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28.0mm | ISO-200 | 2010:05:27 01:58:04

32살 귀여운 부산 아가씨로 현재 S카드 여행 파트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영주양. 특유의 붙임성 있는 애교와 눈웃음이 매력. 적극적인 바디랭귀지와 눈치코치 여행 영어 백단, 현지 적응력 최고! 저녁 먹을 시간이 되면 급 체력 저하로 "언냐, 잠온다.' 를 연발하니 앞으로 여행 쭉 계속 다닐려면 저질 체력 개선은 필수임. (사진은 그라나다 알함브라 알카자바)
Posted by hyonga 트랙백 0 : 댓글 2


1.

6일째 일정에 접어든 우리
알함브라 궁전에 내리쬐는 뜨거운 태양에 기진맥진하여 초코바와 시원한 콜라를 들이키며 쉬고 있었다.
그러던 중 내 눈에 어디선가 낯이 익은 페이스 발견!
엇? 설마? !!!?
얼마전 우리팀에서 퇴사한 희주님이 아닌가? 어 맞네!!
"와 이게 왠일이야. 어쩜 여기서 만나냐!! 오오"
7월에 미쿡 학교에 들어가기 전 친구와 스페인 여행 중이란다.
알고보니 그날 밤 바르셀로나로 이동하는 같은 야간열차를 탄단다.
우리는 인증사진을 찍고 서로의 일정을 마치고 야간열차 탑승 때 만나기로 하며 헤어졌다.

2.
야간열차 침대칸을 예약했어야 하는데 그만 잘못 예약해서 그냥 일반석으로 예약이 되어 버렸다. OTL
침대칸은 이미 만석이라 변경도 어려운 상황이라 어쩔수 없이 12시간 가량을 앉은채로 잠을 청하고 바르셀로나 도착 후 피곤한 몸을 이끌고 호텔에 짐을 맡기러 갔다. 어짜피 체크인 가능한 상황이 아니니.
호텔 로비에서 또다시 희주님 일행 발견. 오 호텔까지 같은 곳이라니 이런 우연이!
자신들은 운 좋게 빨리 체크아웃한 사람의 방이 나서 체크인이 되었단다.
아쉽게도 자신들까지가 마지막이라 우리는 그냥 짐을 맡겨야 하는 상황이라며 미안해 했다. 우리가 늦게 온거라 전혀 미안해 할 상황이 아닌데, 잠시 얘기를 하던 희주님 일행이 우리에게 방을 바꿔 준다고 했다.
자신들은 어짜피 기차에서 다 씻고 편하게 자고 와서 체크인이 되어도 짐만 놓고 나올거니, 우리랑 바꿔 줄테니 씻고 오라며.. 이런 감동의 물결이.. ㅠㅠ
덕분에 우리는 뜨거운 물로 개운하게 샤워를 하고 말끔하게 바르셀로나 첫날 여행을 시작할 수 있었다.


이번 여행에 정말 너무나 우연같이 만난 희주님 일행.
무차스 그라시아스!

Canon EOS 350D DIGITAL | Aperture priority | 18.0mm | ISO-200 | 2010:05:27 01:41:54


7기가를 모두 꽉꽉 채워서 찍어 왔는데, 이걸 어떻게 정리해야 할지 막막하구나!
Posted by hyonga 트랙백 0 : 댓글 4